Apr 29, 2018

규제에 발목잡힌 성장성, '한쪽 날개로 나는' 강원랜드

0 comments

Edited: May 1, 2018

[종목대해부]'매출총량제' 규제로 카지노 매출 하락 불가피, 채용 비리로 대외 이미지까지 추락…강원랜드, 성장성 '빨간불'

 

 

국내 유일의 내국인 전용 카지노인 강원랜드 (28,900원

50 -0.2%)가 글로벌 카지노 시장 확대에도 불구, 나홀로 역행하며 성장성에 적신호가 켜졌다. 채용 비리에 연루된 직원들의 업무 배제로 인한 가동률 하락, 정부의 카지노 매출 규제 강화 등 산적한 악재로 추진 동력을 잃은 모습이다. 호텔, 레저 등 비(非)카지노 사업을 키워 블루오션을 개척한다는 전략이지만 본업이자 매출의 절대치를 차지하는 카지노 사업의 지속 성장 없이는 '한쪽 날개로 나는 새'와 다르지 않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국내 유일 내국인 카지노, 성장엔 '양날의 검'=강원랜드는 카지노를 포함한 복합 리조트 시설로 탄광촌이던 강원도 정선군 사북읍에 1998년 설립됐다. 폐광 이후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린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폐광지역자원에관한특별법'(특별법)이 설립 근거이며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광해관리공단이 36.27%를 보유해 최대주주다.

관광진흥법상 내국인은 카지노 사업장 입장이 불가능하지만 강원랜드는 특별법 11조의 적용을 받아 국내에서 유일하게 내국인이 출입 가능한 곳이다. 강원랜드의 이같은 독점 사업권은 오는 2025년 말까지 보장된다.

하지만 이는 시장 진입장벽을 높여 안정적 운영이 보장되는 반면 강도 높은 규제 탓에 사업상 많은 제약이 따른다는 점에서 강원랜드엔 '양날의 검'일 수밖에 없다.

일정 수준 이상의 연매출을 올리지 못하도록 한 '매출총량제'는 대표적인 규제다. 정부는 국민들의 지나친 사행산업 소비를 막기 위해 내국인 카지노를 비롯한 경마, 경륜 등 총 7개 산업의 사업자를 대상으로 국민총생산(GDP)과 연동한 매출총량제를 시행 중이다.

강원랜드는 2013년~2016년까지 4년간 약 4700억원의 매출을 초과해 매출총량제 규제를 받는 7개 사행산업 중 유일한 초과 사업자로 적발돼 올 1월부터 강원랜드 카지노 일반 영업장의 테이블 수가 기존 180개에서 160개로 축소되고 이달 들어 영업시간이 20시간에서 18시간으로 단축, 운영 중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매출총량제 준수, 영업시간 단축 등을 전제로 강원랜드를 내국인 전용 카지노 사업자로 지난해 말 재허가했다.

영업 축소의 여파는 고스란히 실적으로 돌아왔다. 강원랜드의 지난해 실적은 연결기준 매출액 1조6045억원, 영업이익 5309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각각 5.4%, 14.2% 하락했다.

◇규제 강화에 채용 비리까지 '겹악재'=강원랜드에 대한 증권가 전망은 대체로 비관적이다. 매출 하락세가 본격 가시화한 상황에서 최흥집 전 사장의 채용 청탁 비리 등 각종 악재까지 겹쳐 '점입가경'이란 분석이다. 올 들어 대신증권, 한화투자증권, 이베스트증권, 유안타증권 등 증권사들은 잇달아 투자의견과 강원랜드의 목표주가를 낮추고 있다.

채용비리에 연루된 209명의 채용 취소가 지난 3월 30일 최종 확정되면서 카지노 딜러 등 200명에 가까운 인력이 업무에서 배제돼 강원랜드는 현재 카지노 테이블 가동률이 10%이상 떨어진 상태다.

최민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강원랜드를 둘러싼 비우호적인 영업환경이 지속되고있다"며 "가용인원 부족에 따른 카지노 실적 부진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정보업체 와이즈에프엔에 따르면 강원랜드의 올해 연결기준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액 1조5844억원, 영업이익 5156억원으로 전년 대비 1.25%, 2.88% 하락할 것으로 집계됐다.

내우외환 속에 강원랜드 주가도 내림세다. 지난 27일 종가는 2만8950원으로 역대 최저치 수준에 머물렀다. 52주 장중 최고가(3만9550원)와 비교해서도 1만원 이상(26.8%) 낮다. 올 들어 개인은 411만여주를 순매수했지만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82만여주, 139만여주를 순매도하면서 주가 하락을 주도하고 있다.

◇7월 오픈하는 '워터월드', 돌파구 될까=강원랜드는 카지노를 제외한 나머지 사업에서 돌파구를 찾고 있다. 하반기 오픈 예정인 '워터월드'를 통해 가족형 복합 리조트로 매출 성장과 이미지 쇄신의 두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복안이다.

워터월드는 기존 시설과의 연계성을 높인 물놀이 시설 중심의 워터파크로 국내외 지명도 및 희소성을 갖춘다는 계획 아래 총 사업비 1672억원이 투입됐다. 2014년 1월 공사낙찰자로 동부컨소시엄이 선정돼 그해 8월 착공했으며 올 7월쯤 문을 열 예정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워터월드의 매출 기여도에 대해 큰 기대를 걸지 않는 모습이다. 현재 매출 구조상 카지노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95% 이상으로 워낙 커 단 기간 내 신사업이 이를 대체하긴 힘들 것이란 분석이 많다.

황현준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워터월드 개장으로 모객 확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나 매출총량제를 준수해야하는 상황인 만큼 해당 수요가 카지노 매출 확대로 이어지긴 힘들다"며 "워터월드의 매출 효과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New Posts
  • The House “needs to stop the regionalism and take a leap of faith that will allow Chicago to move forward appropriately and responsibly with a casino,” State Rep. Kelly Cassidy, D-Chicago said. SPRINGFIELD — Mayor Lori Lightfoot’s efforts to get a full house of state lawmakers to agree to lighter taxes on a Chicago casino went bust on Thursday in the waning hours of the veto session. And Chicago Democrats weren’t happy. Instead, lawmakers passed a separate, watered down gambling fix bill that beefs up background checks on applicants for casino and sports wagering licenses. The legislative hiccup represents the latest delay to create a Chicago gambling mecca, while the five other municipalities granted new casinos under the legislation signed in June have already submitted developers’ applications to the Illinois Gaming Board. Ultimately, Lightfoot and her team couldn’t get enough support to pass the compromise measure — and some lawmakers wanted an extra piece of revenue for their districts. But bill sponsor State Rep. Bob Rita, D-Blue Island, called the mayor a “great partner, willing to do whatever it takes” to get to the finish line, including calls to members. That also included a rare visit to the House Democratic caucus on Tuesday. And the setback doesn’t mean the big city casino won’t eventually break ground. The tax structure issue could be brought up again when lawmakers return to session in January. “While we are disappointed that a much-needed fix to the gaming bill won’t be made during this compressed veto session, the Chicago casino is still very much in the sightline thanks to the progress we’ve made with our state partners,” Lightfoot said in a statement, adding that she looks “forward to continuing our conversations about advancing the casino starting in January.” The rookie mayor still has the support of Pritzker, who is counting on revenue from the Chicago mega-casino to help fund his signature $45 billion capital projects plan. “The General Assembly made important technical changes that were needed to ensure the smooth operations of the gaming legislation, but work remains to make sure the Chicago casino opens,” Pritzker’s office said in a statement. “The governor is committed to continuing to work with the city and other stakeholders to finalize this important element.” In attempting to pass the cleanup measure, Rita said he’s working with the mayor’s office “to try to figure out what we can do to get over the goal line.” Rita later told reporters there were several “sideline issues” ? some not even gambling related ? among the House caucus, which stalled support. The cleanup measure vote came a day after the Illinois House passed Gov. J.B. Pritzker’s pension consolidation plan to help downstate fire and police pensions. And Chicago Democrats who supported that plan argued it’s time for lawmakers from across the state to help the city deal with its pension mess ? which the Chicago casino is supposed to do. “We took a leap of faith, but this body, as somebody said, needs to stop the regionalism and take a leap of faith that will allow Chicago to move forward appropriately and responsibly with a casino that will fund the projects that are going to be built all over this state,” State Rep. Kelly Cassidy, D-Chicago, said during debate of the casino cleanup measure. There is another avenue ahead of the January session. As some mayoral critics have urged, the city could put the Chicago casino license out for bid anyway ? even with the with tax structure that a state-hired consultant deemed too “onerous” for any prospective developer to break even ? and see if anyone comes to the table. But Lightfoot has said all along she knew the tax structure wouldn’t work. She signed off this week on a compromise from Illinois Senate President John Cullerton and Rita which would have thrown out the original 72% effective tax rate on the casino, while also giving the developer more time to pay back a hefty “reconciliation fee.” The legislation currently in place taxes the Chicago casino along the same graduated system as Illinois’ 10 existing casinos, while slapping on an additional 33.3% privilege tax to locate in the city. The revised structure would have introduced a new graduated tax system specific to the Chicago casino with a higher overall tax rate compared to existing casinos but with a smaller percentage going to the state, and a relatively bigger chunk earmarked for the city. For example, an existing casino is taxed at 15% of its gross revenue from slot machines up to $25 million. Under the proposal, the Chicago casino would have been taxed at 22.5% of its gross revenue, with 12% of that going to the state and 10.5% going to the city for its police and firefighter pension funds. That didn’t sit well with some Republicans who viewed it as a special deal for Chicago. Most existing casino towns get a 5% cut of their casinos’ gross revenue. The amended bill that fell short Thursday also briefly held out a hope for a new horse racetrack and casino in the south suburbs, weeks after Pritzker tanked a Tinley Park racino proposal led by video gambling magnate Rick Heidner, after Heidner’s name surfaced in federal search warrants. The amendment would have opened the door to a new harness racetrack in Crete, where Balmoral Park shut down in 2015 ? and which Heidner made a failed bid to purchase out of bankruptcy. But the struggling horse racing industry did not net any legislative wins in the fall veto session. Tina Sfondeles reported from Springfield; Mitchell Armentrout reported from Chicago.
  • 한화투자증권은 24일 엔터·레저 업계에서 업황 펜더멘털과 3분기 실적기대감이 가장 우수한 업종으로 외인카지노를 꼽았다.  지인해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밸류에이션이 저점을 시사하는데, 주요 지표(드랍액, 홀드율, 매출액, 방문객 등)는 전년대비 개선 추세에 있고, 파라다이스시티의 턴어라운드 모멘텀 및 GKL의 안정성 매력이 더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려했던 일본 VIP 훼손 우려마저 월별 실적을 통해 온전히 불식시켰다”고 덧붙였다. 지 연구원은 “특히 VIP 실적은 마카오와 기타 아시아 지역 간의 ‘탈동조화(Decoupling)’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마카오 VIP 영업이 힘들어 탈마카오 현상을 보이는 정켓(카지노 내 독자적인 영업 조직)의 이동 때문이다. 2019년 상반기 마카오 VIP 순매출액은 1조원이 넘게 축소된 반면, 싱가포르·캄보디아·필리핀 VIP 순매출액은 3000억원이 늘었다.  지 연구원은 “파라다이스+GKL 합산 중국 VIP 드랍액은 월 평균 2637억원, 홀드율 개념을 감안한 순매출액은 282억원으로 추산되는 만큼 정켓 이동의 수혜를 조금만 받더라도 중국 VIP의 구조적인 드랍액 성장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 전했다.  그는 “일본 VIP는 세가사미 영업 지원과 우호적인 환율, 기타 VIP는 내부 마케팅 인력 충원, 일반고객(Mass)은 방한 인바운드 수혜, 시티 정상화로 파라다이스 실적 성장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 예상했다.  지 연구원은 “파라다이스의 경우 3개월 연이은 손익분기점(BEP) 매출 돌파로 파라다이스시티의 턴어라운드 스토리가 추가됐다”며 내년 기준 과거 황금기만큼의 영업이익까지 기대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GKL은 코스피, 배당 키워드로 안정성의 매력이 있어 적어도 연말까지는 편안할 것”이라 평가했다.  출처 : HKcasinonews
  • Hk(High Kick) Marketing Agency - Hk(High Kick) News 부산 원도심에 넓게 펼쳐진 친수공간 북항 재개발지역. 시민의 품으로 되돌아온 이곳은 아직 미완성인 까닭에 무한한 가능성을 품고 있다. 더불어 이곳은 정부가 유치를 추진 중인 2030년 부산 월드엑스포(세계박람회) 개최 무대이기도 하다.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될 북항 재개발지역을 어떻게 꾸미느냐에 따라 부산의 가치는 크게 달라질 수밖에 없다. 글로벌 관광산업의 관점에서 바라보면 북항 재개발지역의 운명을 좌우할 결정적 요소가 쉽게 포착된다. 바로 복합리조트(IR)이다. 수익성 높은 카지노 시설 바탕으로 공공성 큰 관광·문화시설 함께 조성 ‘亞 대표’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카지노는 일부, 공연장·미술관 등 운영 日 ‘복합리조트 추진법’ 제정 등 속도 리조트 건설 땐 내국인 760만 명 이탈 연간 누출액 2조 5840억 원 분석도 ■세계는 복합리조트 전쟁 중 눈부시게 성장하는 싱가포르와 마카오에서 교훈을 얻은 세계 각국이 복합리조트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아시아로 무대를 좁혀 보면 일본이 우리보다 먼저 그 필요성에 눈을 뜨고 복합리조트를 향해 급히 달려가고 있다. 일본은 2016년 이른바 ‘복합리조트 추진법’을 제정하고, 이듬해 추진본부를 출범시켰다. 아베 신조 총리가 본부장이고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부본부장이다. 복합리조트 조성을 범국가적 과제로 인식하고 있다는 뜻이다. 일본 정부는 오사카, 요코하마, 나가사키 등에 복합리조트 허가를 추진하고 있다. 개장 목표는 2025년께다. 부산과 가까운 러시아 블라디스크토크 인근 엔터테인먼트 특별지구에서도 복합리조트가 추진되고 있다. 필리핀은 마닐라에 이미 4곳의 복합리조트를 보유하고 있다. 베트남, 대만 등도 복합리조트 조성에 적극적이다. 이들 모두 내국인이 출입가능한 오픈 카지노가 전제다. 세계 각국이 복합리조트를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인정하며 전향적인 태도로 돌아선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예외다. 외국인전용 카지노만 허용하는 현행 법규로 인해 오픈 카지노형 복합리조트 진출이 불가능하다. ■안정적 수익으로 북항 관광마이스 견인 복합리조트는 현대 관광마이스 산업 핵심 인프라로 일컬어진다. 관광마이스 분야 활성화를 위해 없어선 안 되는 필수 시설이라는 뜻이다. 북항 재개발지역은 글로벌 복합리조트 자본이 먼저 눈독들이는 복합리조트 ‘적합지’이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지난해 복합리조트 유치를 공식 선언했다. 내국인 도박중독 방지 방안 등을 연구해 오픈 카지노형 복합리조트 조성을 반드시 성사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부산시도 법규의 한계를 탓하고 있지만 원론적으로는 복합리조트 파급효과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복합리조트를 단순한 카지노산업으로 인식해선 곤란하다. 고수익 시설인 카지노를 바탕으로 공공성 높은 관광·문화시설을 함께 조성하는 복합 개발을 가능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아시아 대표적 복합리조트로 부상한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의 경우 카지노 시설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그러나 리조트에 딸린 컨벤션센터, 미술관, 뮤지컬공연장, 이벤트광장, 쇼핑센터 등의 매머드급 문화·관광 콤플렉스는 ‘일부 시설’인 카지노 덕에 원활히 가동될 수 있다. 일본도 복합리조트 관련 법률에서 카지노 구역을 전체 개발면적의 3% 미만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필수포함시설로 대형 마이스시설, 극장, 공연장, 박물관, 미술관 등 관광시설과 연면적 10만㎡ 이상 규모의 호텔을 함께 개발해야 한다고 못 박아 두고 있다. 복합리조트가 갖춘 다양한 관광인프라는 도박꾼보다 보통의 관광객을 훨씬 많이 끌어모은다. 싱가포르 등의 사례에서 확인했듯이 도시를 관광지로 급부상시키는 역할도 한다. 여전히 열린 공간으로 남아 있는 북항 재개발지역은 마이스 중심의 복합리조트 적격지로 평가된다. 부산이 미적거리면 벌써 팔을 걷어붙인 일본이 과실을 독차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일본 복합리조트가 개장하면 국내 내국인 이탈 수와 누출액이 연간 약 760만 명, 2조 5840억 원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와 있다. 국내 외국인 전용카지노 고객의 70%를 차지하는 중국인, 일본인의 상당수가 일본으로 발길을 돌릴 수도 있다. 윤태환 동의대 호텔컨벤션경영학과 교수는 “복합리조트는 카지노 고객만을 대상으로 하는 기존 카지노 시설과는 달리 일반 레저 관광객 흡인력이 높아 관련 산업 전반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매우 크다”면서 “북항 재개발지역을 복합리조트를 기반으로 한 고부가가치 체류형 관광 클러스터로 정착시키면 부산의 도시 브랜드 가치도 함께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Hk Marketing news

서울특별시 대한민국

© 2017 High Kick Online Marketing Company.

  • 페이스 북 사회 아이콘
  • 트위터 사회 아이콘
  • 인스 타 그램 사회 아이콘
  • HK MARKETING 블로그
  • LinkedIn Social Icon
  • Google+ Social Icon
  • 대표자 : 사회 아이콘
  • 텀블러 사회 아이콘